[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죄가 있으면 할 일이 안 보여서 못 한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정명석 목사



[본 문]야고보서 1장 22~25절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노라』





죄를 지으면, 

<죄>로 인해 <자기 할 일>이 깨달아지지 않고 실천해지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그 죄를 회개하기 전까지’는

<그 일에 해당되는 일>을 못 보게 됩니다.


<잡초>가 무성하면 ‘어린 곡식’이 잘 안 보이지요?

<잡초>를 깨끗이 없애야 <곡식>이 보이듯이, 

<죄의 잡초와 더러움>을 회개하여 깨끗이 없애야

<자기가 해야 될 일>이 보입니다.


또, 죄를 지으면 ‘죄에 대한 대가’를 받느라

<갈 길>을 못 가고 <자기 할 일>을 못 하게 됩니다.


고로 죄를 지으면 미루지 말고 몸에 묻은 더러운 것을 즉시 씻어 버리듯 

즉시 회개하여 씻어 버려야 합니다.


하루라도 빨리 회개하여 죄의 주관권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이것이 ‘주가 주는 마음’이며 ‘성령이 주는 감동’입니다.


혈기를 내고 울분을 터트리며 생명을 해하지도 말고,

형제를 시기하고 질투하며 미워하지도 말고,

하늘 앞에 서운해 하지도 말고,

하나님의 뜻 안에서 늘 감사하고 감격하며 

형제도 사랑, 삼위도 사랑하며 살기를 축복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매일 네 생각을 100% 하나님께 향하게 하고 살아라.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매일 네 생각을 100% 하나님께 향하게하고 살아라.

이것을 다른 말로 '옷은 옷걸이에 걸듯이,

네 생각을 하나님께 걸어 놓고 살아라.' 했다.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고래 새우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새우 떼들
 고래
 심정 태우고
 애간장을 태워

 고래
 속이 타서
 바닷물을
 들이마셔
 타는 속을
 식히니

 새우 떼가
 온 데 간 데
 없어졌다
 

<2012년 1월 조은소리 정명석 목사의 '고래 새우'>



http://www.god21.net/Godworld/InspirationPoem/Main/View/48322?page=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하나님이 택했으니 귀중하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데살로니가후서 2장 13절
 『주께서 사랑하시는 형제들아
우리가 항상 너희에 관하여 마땅히 하나님께 감사할 것은
하나님이 처음부터 너희를 택하사
성령의 거룩하게 하심과 진리를 믿음으로 구원을 받게 하심이니』
 
 

사람은 ‘자기 지능, 자기 생각의 차원’대로 봅니다.

구약 율법 속에 있던 유대 종교인들은
 
<자기 생각의 차원>으로 ‘메시아 예수님’을 봤습니다.
 
고로 제대로 보지 못하고 이단, 적그리스도, 죄인으로 대했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말씀하시기를
 
“<건축자들이 버린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다.” 하셨습니다.

<율법 속에 있는 유대 종교 전문가들>을 ‘건축자’로 비유했고,
 
<모퉁이의 머릿돌>은 ‘예수님’을 비유하여 말씀한 것입니다.

이와 같이 <전문가>도 못 봅니다.
 
그들은 ‘율법의 전문가’였는데도
 
하나님이 보내신 ‘메시아’를 알아보지 못하고 불신했습니다.
  
<하나님이 보낸 자>는 ‘하나님 차원’에서 봐야 제대로 압니다.
 
하나님께 간구해야 ‘사람 차원 위의 것’을 얻게 됩니다.

하루, 한 달, 1년을 살면서도
 
인생을 살면서도, 신앙의 삶을 살면서도
 
날마다 무엇을 생각하고 행할지 ‘선택’을 잘해야 합니다.
 
그래야 후회하지 않고 ‘작품 인생’을 살게 됩니다.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고 간구함으로
 
오직 ‘하나님 차원’에서 생각하고 행하는
 
여러분 되기를 축복합니다.
 
 
 
http://god21.net/Godworld/Sermon/Summary/View/48341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물건을 살 때나, 무엇을 선택할 때나,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물건을 살 때나,

무엇을 선택할 때나,

사람을 선택할 때나,

정말 잘 선택해야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