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라. 고생돼도 생명길로 가라.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22장 37절 (핵심 봉독)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예수님 앞에는 ‘양단의 길’이 있었습니다.

곧 성경에 기록된 대로 <영광의 주>, 아니면 <고난의 주>




그 시대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고 받아들이면 

<영광의 길>로 가는 것이고,

예수님을 불신하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고난의 길>로 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영광의 주’가 되는 것은

<성공 쪽> 10%, <실패 쪽> 90%였습니다.




<구원>은 ‘구원자 혼자’ 하는 것이 아닌,

‘상대’가 믿고 따르고 행해야 이루어지는 법.

<기존 율법을 중심하여 하나님을 믿고 있던 자들>이   

기존성을 버리지 못하고 예수님을 불신하고 

핍박하고 반대한고로

예수님 앞에 <성공 쪽 영광의 길>의 

가능성은 10~20%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 희박한 10%의 가능성을 가지고

결국 해내고 말았습니다! 

어떻게? 

예수님은 마음과 뜻과 목숨 다해 끝까지 행하셨고,

본인의 ‘몸’을 십자가에 내주어 죄인들을 대신하여 

죗값을 치루셨습니다.




그 ‘희생과 사랑의 조건’으로

사망으로 기울어진 판국을 뒤집어 만민에게 

<구원의 길>을 열어 놓았고,

<새 역사, 신약의 길>을 펼쳐 놓으셨습니다.




이제 <주>를 머리로 두고 <자신>은 ‘몸’이 되어 

완전히 ‘주의 정신, 주의 사상’으로 무장하여

고생돼도 생명길로 가겠다는 정신을 가지고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 인생도 신앙도 성공하는 

여러분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나이가 어리고, 신앙의 연륜이 짧은 자들도 계속해서 커라.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나이가 어리고, 신앙의 연륜이 짧은 자들도

계속해서 커라.

크는 만큼 아름답고 웅장하고 신비하다.

크는 만큼 표가 나니,

기쁨으로 부지런히 자기를 만들며 행해라.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천국은 육체의 삶으로는 이해를 못 시킨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천국은 육체의 삶으로는 이해를 못 시킨다.

천국은 영체로 사는 세계이기 때문이다.

영체는 세상 육체 사랑을 다 가지고 행하되, 

삶 속에서 정신으로 행한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시간이 지나면 기억나지도 않는데 왜 할까?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시간이 지나면 기억나지도 않는데 왜 할까?

시간이 지나면 밥 먹은 것도 기억나지 않는데 먹는다.

왜일까? 그때 그 순간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사람은 물과 같다. 너는 바다와 같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사람은 물과 같다.

너는 바다와 같다.

다 받아들여라.

바다는 파도가 치니 깨끗이 된다.

물은 안 받아들이면 딴 데로 흘러간다.

각자마다 자기는 바다다.

흘러오는 마음들, 말들을 받아들이고

바다같이 소화시켜라.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달라진다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행하니까 

 처음에는 

 마음으로 

 표가나게 

 달라진다 

 더행하니 

 눈에띄게 

 달라진다 

 행할수록 

 사람들의 

 눈에띄게 

 달라진다 

 영과육이 

 눈에띄게 

 달라진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확대해서 생각하고 행해야 시대를 다스린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22장 37절 (핵심 봉독)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사람 몸의 핵>은 ‘사랑의 지체’이며 ‘뇌’입니다.

그러나 이것만 가지고 많은 일을 할 수 있을까요?

  

<확대한 몸>을 가지고 행해야 ‘많은 일’을 하고

‘뇌에서 생각한 것’을 이룹니다.



<확대시킨 몸>을 가지고 생활하고, 일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마음과 뜻과 목숨 다해 삼위와 주를 사랑하고 모시고,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가 원하는 것을 하면서 사는 것



이것이 ‘삼위와 주와 사랑의 관계를 하면서 사는 삶’ 이고

‘생활 속 사랑의 관계’입니다. 



결국 <몸>을 가지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하여

‘하나님의 창조 목적과 뜻’을 이루니

‘육 평생’ 누리고 ‘영 영원히’ 누리게 됩니다. 



이제 <생활의 사랑 관계>가 <핵을 확대한 몸>을 가지고 

행하는 것임을 알았으니 모두 <생활의 사랑>을 하고 

<차원>을 높여 나가기를 축복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생활의 사랑이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데살로니가전서 5장 16-18절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와 

순간 대화, 순간 관심, 순간 생각, 순간 사랑은 쉽지만,

생활 속에서 매순간 사랑, 매순간 생각, 범사에 대화가 어렵고

연속적으로 행해야 되니, 어렵습니다.


매일 ‘삶 속’에서 ‘생활 속’에서

삼위와 주의 생각과 일체 되어

매순간 잊지 않고 삼위와 주를 사랑하고 교통하며 

‘생활의 사랑’을 하는 사람이 

‘위대한 사랑’을 하는 사람입니다.


어린아이가 좋을 때나 나쁠 때나 

엄마에게 착 붙어 같이 행해야 실수도 없고 위험도 없듯,

언제나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와 같이 행하기 바랍니다.


<최고 높은 사랑의 차원>은 어떤 모습일까요?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와 

생각도 몸도 한 덩이가 되어 같이 행하며 사는 것입니다.


생활 사랑의 시동은 자기가 걸어야 하는 만큼 

느끼고, 얻고, 누리게 되니 

삼위와 매순간 떨어지지 말고 일체 되어 

매일 성장하고 매일 변화되기를 축복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나무가 하루도 쉬지 않고 지속적으로 크듯,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나무가 하루도 쉬지 않고 지속적으로 크듯,

열매가 하루도 쉬지 않고 지속적으로 크듯,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를 쉬지 않고 사랑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