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인간의 무지는 두 가지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인간의 무지는 두 가지다.


모르는 무지가 있고, 알았는데 잊어버린 무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