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선수가 공을 왼발로 다뤄야 될 때가 있고,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선수가 공을 왼발로 다뤄야 될 때가 있고,

오른발로 다뤄야 될 때가 있듯이

육으로 다뤄야 될 때가 있고,

영으로 다뤄야 될 때가 있다.